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Posts Tagged ‘직업

성직자의 직업 문제

leave a comment »

안녕하세요, 주신부님의 블로그를 자주 찾는 성공회 신자입니다.

한가지 궁금한 것이 있었는데, 이문제는 특별히 주신부님께 여쭈어야지 하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오늘에야 마음에 여유가 생겨서 질문을 드리게 됩니다.
제가 알기론 성공회의 사제는 교회를 맡게 되면 다른(직업)일은 교회법상 못하게 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부분이 성경과 어떻게 균형을 갖게 되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물론 구약식으로 생각해 ‘레위인’으로 본다면, 큰 문제가 없겠지만, 신약으로 보자면 사도들도 많은 경우 교인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일한것으로 압니다(예를들면 데살로니카전서에서 처럼 말입니다.)

동방정교회에서는 교회의 규모가 워낙 작아서, 사제들의 겸업이 허용되는 것으로 아는데, 성공회도 교회 크기나 교구에 따라 다른지요? 또, 성경적으로 보자면 양쪽다 맞다고 해야 하는지요? 혹은 현대의 교회와 사회상황하에서 볼때 어느쪽이 더 바람직하다고 보시는지 신부님의 의견도 알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주님의 평화

안녕하세요?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상하게도 이제 이 “질문 답변란”을 닫을 때가 되었구나 싶으면 하나씩 질문이 올라오는군요. 하여튼 덕분에 이 게시판의 생명이 한동안의 유예기간을 얻었습니다.

굳이 제게 질문하셔야 할 이유를 모르겠습니다만 (^^) 언젠가 어떤 분이 비슷한 질문을 하셔서 그에 대해 제 생각을 간단히 밝힌 바가 있습니다. 물론 그 질문은 성직자가 세속적인 직업을 갖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과 경험에 근거한 것이었는데, 아마도 이번 질문을 주신 교우님께서는 좀 긍정적인 방향에서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무슨 일이든 다 그렇듯 성직자가 성직 수행을 위한 사목 활동말고 다른 직업을 가지는 것에는 부정적면도 있고 긍정적인 면도 있습니다.

우선 그때 질문에 대한 답변이 참고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

성공회에서도 기본적으로 성직자는 다른 세속직업을 가질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애매한 규정이어서, 몇가지 상황에서는 예외적인 것이 많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예를 들어서 학교에서 가르치는 일을 하는 교사나 교수직도 세속적인 직업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런 일에 성직자나 수도자가 참여하는 것은 어떤 점에서 바람직하고 필요한 일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말씀하신대로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 행위와 관련해서는 부정적인 인상이 짙습니다. 그리고 그런 예를 저 개인적으로는 본 적이 없습니다.

다만 성공회는 “자급 성직”에 대한 규정이 있습니다.
아직 많은 논란이 있고, 이의 기원에 대한 분명하지 못한 이해때문에 오해의 여지가 있긴 합니다만, 성직자가 교회에서 사례금이나 생활비를 받지 않고, 스스로 일해서 자기 생활을 꾸려 나가는 경우를 두고 일컫는 말입니다.

이러한 전통은 사실 사도 바울로에게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사도 바울로는 스스로를 천막장이(tent-maker)로 불러서, 스스로의 생계를 벌어 꾸려 나갔고, 이에 따라서, “tent-making ministry” 라는 말도 있습니다. 개신교에서는 이를 “자비량 선교”라고 번역하지만, 그저 “자급 목회” 혹은 그 해당자에 관해서 “자급 사목자”라고 하면 이견이 없으리라고 봅니다.

이에 근거해서 로마 가톨릭 교회와 성공회에서도 매우 훌륭한 자급 성직의 사례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를바 “노동 사목”과 관련하여 많은 로마 가톨릭 사제들과 성공회 사제들이 노동 현장에서 스스로 육체적인 노동을 하면서 생계를 꾸려 나가며, 노동 현실에 대한 고발과 그 현장에 있는 노동자들과의 나눔을 형성한 아름다운 전통이 있습니다. 이런 점들은 현대적으로 새롭게 해석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http://viamedia.new21.org/spboard/board.cgi?id=qna&page=1&action=view&number=131-1.cgi&img=no&category=sub_cmt&keyword=%C1%F7%BE%F7&start_num=

여기에 제 개인적인 견해와 보고 배우는 경험을 좀더 덧붙이겠습니다. 위 답변에서와 같이 성직자가 다른 직업을 갖는 것은 초대 교회의 한 전통이기도 했지만, 교회가 커지고 사목의 내용이 좀더 복잡해지면서 성직 자체가 하나의 독립된 전문직이 된 것이라고 하겠습니다. 사실 여기에는 복잡한 교회사적인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나쁜 쪽으로 지적하자면, 이른바 성직자의 계급화 혹은 성직자주의가 진행되면서 성직은 세속적인 직업과 영영 이별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그러다보니 성직과 세속적인 직업은 별개의 것이 되어버렸고, 사람들도 그걸 당연한 것으로 인정하고 있는 듯합니다.

하지만 한국 교회의 일각에서도 이미 성직자가 사목 활동 이외에 생계를 위한 다른 직업을 갖는 것이 논의된 적이 있습니다. 개신교에서는 대체로 이것을 “자비량 선교”라는 이름을 붙이곤 했는데, 물론 반대와 찬성이 엇갈리긴 했어도 매우 중요한 논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성서와 교회의 전통에서 보는 바와 같이 어떤 원칙이리기 보다는 그 상황과 목적에 따라 융통성 있게 받아들여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앞서 지적한대로 교수직이나 교사직도 사실 세속직이거든요. 그렇지만 성직자로서의 사명을 그런 방향에서 수행하는 것이기도 하지요. 물론 성직 수행과 사목 활동에 반하지 않는 직업이어야 한다고 봅니다.

미국에서 공부하는 관계로 많은 신학생, 그리고 이곳 신부님들을 만납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전문직의 경험을 가지고 있거나, 또한 이를 병행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판사도 있고, 법률가도 있으며, 교사도 있습니다. 이 분들 가운데는 교회 사목만을 전담하려는 분도 있지만, 현 직업을 유지하면서 성직자로서 새로운 방향으로 그 직업을 발전시키려는 분도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어쨌든 우리의 특수한 문화적인 현실과 상황, 그리고 사목직의 환경때문에 교회법에서도 다른 세속적인 금하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만, 여전히 그것도 융통성이 있다고 봅니다. 다만 현재 우리 교회에서 마련한 “자급 사제”에 대한 규정이 신학적인 반성이 결여되고, 매우 협소한 이해에 기초한 정책이어서, 오히려 “자급 사제”라는 성서적, 교회사적인 전통의 예를 왜곡할 여지마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깊은 고민과 성찰 없이 만들어진 정책이 가져온 대표적인 폐해인게지요.

이런 식으로 생각과 논의를 넓혀가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우선 “성소”에 대한 생각으로 시작합니다. “성소”는 이른바 모든 신자들이 갖는 하나의 신앙적 소명이라는 전제 속에서, 성직은 그 성소의 한 특별한 형태입니다. 많은 신자들이 다들 자신의 성소를 자신의 생활 속에서 수행하듯이, 성직자 역시 그 성소를 복음을 전파하고 교회 공동체를 위해 섬기는 일로 수행합니다. 그 과정에서 그 섬기는 방법이 상황에 따라 다양하겠으니, 성직자들 역시 다른 직업을 가질 수도 있고, 무엇보다도 그 직업은 자신의 성직 성소의 연장 선상에 있는 것이야 합니다. 이런 결정은 성직자 자신은 물론이요, 그 해당 교회 공동체의 동의를 통해서 이뤄져야 합니다.

내용없이 장황해진 것은 아닌지요. 게시판 검색란에서 “직업”을 넣어서 다른 글들도 한번 참고해보셨으면 합니다.

복된 사순절이길 빕니다.

주낙현 신부 합장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3월 5, 2006 at 1:23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