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Posts Tagged ‘전통

성서와 교회 전통의 권위

leave a comment »

+ 주님의 평화

마지막 질문과 답변입니다.

질문 4.

가톨릭은 성서와 함께 그 보충적 권위로서 성전(聖傳)을 인정하고 있는데요.. 이에 비해 개신교 다른 교파들은 오로지 성서만을 유일한 권위로 보고 있지요.. 이 부분에 대하여도 성공회의 입장을 알고 싶군요. 성공회도 聖傳을 인정하는지요? 그렇다면 그것은 종교개혁 이전의 것까지 포함하는지..? 또 가톨릭의 성전과 다른 점이 있는지.?


답변 4.

로마 가톨릭(천주교)과 개신교의 성서 범위는 조금 다릅니다. 그것을 질문하신 분께서는 성전(聖傳)이라고 하셨는데, 이런 용어를 쓰면 너무 범위가 넓어집니다. 고쳐 말하자면 첫 번째로 성서에서 정경으로 인정하는 문제가 되겠고, 둘째로 교회의 전통에 대한 권위의 차이가 질문이겠는데요?

먼저 로마 가톨릭은 구약의 많은 경전 가운데 여럿을 제 2경전으로 표현하며 정경의 권위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개신교들은 이들을 모두 외경으로 표현하여 성서 연구와 이해의 참고 자료로만 인정하고 있습니다. 성공회는 외경에 대해 경전적인 권위를 부여하지 않습니다만, 신앙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 읽기를 권장합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요.

둘째 교회의 전통에 대한 권위의 문제는 구체적으로 지목하지 않으면 논란이 많아집니다. 다만 성공회의 접근 태도는 교회 가르침을 위한 권위의 최상의 근거는 성서입니다. 이와 병렬하는 것은 없습니다. 그리고 그 바탕 아래 교회의 전통인 외경과 교부들의 신학, 그리고 공의회의 결정과 신학적 저술 등을 살핍니다. 그러나 여기에는 언제나 위험은 있습니다. 최상의 근거인 성서 자체에 대한 이해와 해석이 분분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권위는 어디서 구해야 할까요? 이것은 모든 그리스도교회의 고민이요 질문이 아닐까요? “우리 권위의 원천은 성서다”라고 말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그러니 성서 연구와 더불어 오랫동안 기도하며 말씀을 연구하며 사목한 결과인 교회의 전통을 쉽게 무시할 수도 없는 것입니다. 성서와 교회의 전통은 이런 상관 관계 혹은 대화의 관계에 있습니다.

어쩌면 더 중요한 것은 기도인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유명한 신학적 등식이 있지요. “기도의 법은 신앙의 법”(Lex orandi, Lex credendi). 환원주의에 빠지는 것을 경계하면서 말한다면, 하느님을 향한 기도(예배)야 말로 신앙의 요체요 권위가 아닐까요?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한 분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낙현 신부 드림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8월 15, 2001 at 2:39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 , , ,

성공회, 성직자, 호칭, 복장, 교회 성장

leave a comment »

+ 찬미 예수 그리스도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질문에 응답하는 것도 제가 큰 도움이 되고 기쁨입니다. 그러니 질문하시는 분에게는 감사할 일이지요. 시간이 부족하지만 기쁜 일은 시간에 구애받지 않지요. ^^

[김경현님이 남기신 글]

평소에 느끼는 궁금한 점이 여러가지 있는데,

첫째,결혼하신 사제분들도 주교가 되실 수 있는지요?(Orthodox Church에서는 결혼하신 사제들은 주교가 될 수 없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사제에서 주교가 될려면 어떤 조건을 갖추어야 하는지요?

성공회는 성직자의 결혼 유무와 관계없이 주교가 될 수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정교회는 독신 사제만이 주교가 될 수 있지요. 주교의 조건은 한국성공회의 경우 연령과 사목 경험 등의 기준이 있습니다. 이는 물론 나라마다 다르지요. 로마 가톨릭과는 달리 성공회는 교구 의회를 통해서 성직자 대표와 평신도 대표에 의해 선거로 뽑습니다.

둘째, 성공회는 성직자들의 청빙제가 아니고, 교단에서 발령을 내고 부임을 하는데, 이때 한 부임지에서의 임기가 정해져 있는지요? 또한 본인이 원하면 그 부임지에서 평생동안 장기사역을 하실 수 있는지요?

기본적으로 파송제가 한국성공회의 인사방침입니다만, 최근 관구 헌장의 개정에 따라 조건부 청빙제를 허용하기도 합니다. 파송제라 하더라도 교구장과 교회위원회 등과 충분한 협의를 거치게 되어 있습니다. 또 대체로 임지에서 4-5년 정도 머물게 되지만 더 길 수도 있습니다. 더욱 길게 할 수 있는 여지는 있지만 아직 현실적이지는 않습니다.

셋째, 대단히 외람된 질문이지만, 성공회 성직자들의 사례비는 각기 시무 하시는 교회의 재정에서 지급이 되는지요, 아니면 교단에서 일괄적으로 지급이 되는지요? (실례되는 질문인 것 같아 죄송합니다).

이 부분은 제 답변의 영역이 아닌 것 같군요. 죄송합니다.

넷째, 다른 개신교단에서는 성직자를 목사(pastor)로 부르고, 성공회,정교회,천주교에서는 사제(priest) 또는 신부라고 부르는데, 그 개념적,역할적 차이는 무엇인지요?

성공회에서도 역시 성직자를 pastor라고 합니다. 성직자는 기본적으로 목자(pastor)의 사명을 띄고 있기 때문입니다. Priest란 말은 사실 presbyterious(장로, 목사)에서 나온 말이지요. 오히려 사제라는 우리 말이 독특한 것이죠. 이는 신자들의 생각과 의견을 하느님께 고하는 특정한 담당자 역할을 한다는 종교학적인 의미가 강하다고 봅니다. 만인사제설은 이러한 특정집단의 특권의식을 넘어서려는 노력이겠지요. 사실 성공회나 로마 가톨릭, 개신교는 모두 성서에 나타난 만인사제설을 기본적인 사제직의 교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개신교에서 안수받는 성직자의 구별이 있듯이 성공회에서도 이 안수받은 성직자의 구별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신부(Father, 神父)라는 말은 호칭이지요. 신앙을 위한 영적 아버지와 같은 분이라는 의미겠지요.

다섯째, 성공회나 천주교, 정교회의 신부님들은 양복의 윗도리안에 와이셔츠대신 흰색의 플라스틱으로 목을 감싸는 셔츠(천주교 신자들은 로만 칼라 셔츠라고 부르더군요)를 입는데, 그 의미와 유래와 명칭을 정확하게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왜 목사님들은 그 셔츠를 잘 입지 않는지요? (불법인가요?)

이른바 로만 칼라 셔츠(그저 성직 셔츠라고 하지요) 성직자들의 평상복을 간소화한 것이지요. 흰색 속옷에 캐석(혹은 수단)이라는 검정색의 가운같은 옷을 입는 것이 성직자들의 평상복이었습니다. 이걸 간소화해서 셔츠로 개량한 것이라 할까요. 사실 성직자의 옷은 장로교 등 여러 개신교도 착용했습니다. 재세례파의 경우도 비슷한 옷을 입었지요. 외국에서는 개신교의 많은 성직자들이 이런 성직 셔츠를 착용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감리교 장로교 성직자들이 이 성직 컬러(clerical collar)를 착용하지요. 몇년 전 우리 나라 개신교 일각에서 개신교만의 독특한 성직 셔츠를 디자인해서 보급시키려던 노력이 있었습니다.

여섯째, 이 질문은 주제밖의 질문입니다만, 성공회가 다른 개신교단보다 아름다운 예식과 훌륭한 복음주의적인 전통들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개신교단들보다 왜 한국내의 교세가 상당히 미약할까요?(물론, 한국은 장로교와 감리교의 선교역사가 더 긴탓이 주 원인이 되 수도 있겠지만요…), 그렇다면 현재 장로교가 절대적 강자의 위치를 차지하고있고, 장로교적 스타일과 마인드에 익숙한 한국에서는 성공회를 대부분 생소하거나 한국정서와는 맞지않는다는 일부 사람들과, 심지어 일부 장로교인들은 성공회를 이단시 하기까지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들을 보았는데(저는 개인적으로 성공회가 표방하는 신앙노선과 중후한 예식들을 무척 좋아해서 성공회로 옮길 것을 고려하고 있는 중입니다만), 이런 다소 무지하고 비관적인 한국적 상황에서의 성공회의 성장전망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 하시는지요?

말씀하신대로 우리 개신교의 몇가지 경향과 관계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작은 가운데서도 성공회가 한국 사회 안에서 감당해야 할 사명이 있겠지요. 외형적인 성장에만 치중할 수만은 없다는 것이 성공회의 태도입니다. 그런 점에서 성공회라는 교단 자체의 성장 전망은 어둡기도 하고 밝기도 합니다. 교회가 몸집 불리기에서 자유롭기에 좀더 복음에 충실할 수 있지 않을까요? 수적인 성장이 곧 복음적이라는 공식이 성공회에서는 낯설군요.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주님 안에서 하나된 형제 주낙현 부제 드림 ^^;

Written by skhfaq

1월 21, 2001 at 12:24 오후

성공회와 복음주의

leave a comment »

[미카엘님께서 남긴 내용]

복음주의 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부제님께서는 성공회가 과연 복음주의를 따르고 있는지 말씀해 주십시요 그리고 성공회는 2가지 종류가 있다고 존 스토트 목사님은 말씀하고 계십니다. 자신은 복음주의 계열의 성공회 성직자요, 다른 종류는 영국국교라고 말씀하고 계시는데요. 한국에 전파된 성공회는 어느 계열인지 궁금합니다.

+ 그리스도 예수님 찬미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선 몇가지 개념을 찬찬히 살피고 생각해 봅시다.

“복음주의”(evangelicalism)란 무엇일까요? 복음주의란 말그대로로만 신앙에서 그 어떤 것보다 복음의 말씀에 충실하자는 뜻이겠지요. 그런데 교회가 복음에 충실하지 않다면 그건 교회로 보기가 어렵겠네요. 그런 점에서 모든 교회는 기본적으로 복음에 바탕으로 한 복음주의 교회라고 생각합니다. 흔히 잘못 사용되고 있는 복음주의의 부정적인 혹은 긍정적인 함의들을 탈피하고자, 저는 굳이 “복음적”이라는 말을 자주 쓰지만, 성공회는 분명히 그리스도의 구원의 복음에 기초한 “복음적” 교회이지요.

그런데 성서에 대한 해석과 성서의 권위와 위치에 대한 견해가 분분해지면 그런 견해를 가르는 용어가 나타나기 시작했지요. 복음주의네, 자유주의네, 정통주의네 하는 것들이 그런 예이겠지요.

그러니 미카엘님이 말하는 “복음주의”란 그런 몇가지 신학적 혹은 신앙적 경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른바 “복음주의”계열도 그 성격이 너무 다양해서 딱 어떤 것이 복음주의다라고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교회의 예전과 전통을 매우 중시하는 어떤 교회는 “예전적이며 복음주의적”인 교회라고 말하고 있으니까요.

굳이 성공회 안의 신학적 신앙적 경향을 거칠게 가르자면 복음주의적(저교회파 low church), 자유주의적(광교회파 broad church , 전통주의적(고교회파 high church) 경향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영국성공회의 존 스토트 신부는 세계적인 복음주의자로 알려져 있지요. 성공회 저교회파의 성격을 잘 드러내는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분이지요. 또 알리스터 맥그래스라는 성공회 신부이자 신학자도 성공회 복음주의의 대표적인 분입니다.

자유주의(이 용어는 참으로 오해가 많은데요, 각설하고)적인 성격을 가진 분들이 성공회에는 많이 있지요. 성서에 대한 문학적 비평을 폭넓게 받아들이려는 신앙 형태이지요. 특히 윤리적인 문제에 대해서 “상황윤리”라는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특징지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런 견해들로 인해 교회 일치 운동과 교회의 사회 윤리 및 종교 간의 대화가 많이 진척되기도 하지요.

그리고 고교회주의 혹은 전통주의라고 할 만한 경향이 있습니다. 글쎄요 미카엘님이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지만 (성공회는 복음주의와 영국국교가 있다? – 이건 좀 억지이고 명백한 오해이네요. “영국국교”라는 말은 Ch of England 영국성공회에 대한 잘못된 명칭인데 – 세계성공회의 입장에서 보자면), 아마 교회의 예전 전통과 교리적 전통을 중요시하는 고교회적 경향을 가리키는 듯 합니다.

한국성공회는 이들 세가지 부류 가운데 고교회적인 성격을 많이 가진 선교사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물론 선교초기이지요. 하지만 이분들은 스스로를 복음적이며, 인간의 학문의 성과에 깊은 관심을 가진 분들이었습니다. 게다가 한국성공회 안에서는 성령운동과 더불어 민중신학적인 입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앙적 성격과 운동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그러니 한국성공회는 어떤 경향이다하고 딱하니 말할 수는 없습니다. 한 사람의 신앙적인 경향과 형태도 딱부러지게 “당신은 복음주의요” “당신은 고교회파요”라고 말할 수 없다고 봅니다. 사실 고교회적인 경향이 이해한 깊은 영성과 복음주의가 있기 마련이요, 복음주의적인 경향에서 체험하고 있는 전통적인 예전과 예배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 있기 때문이지요.

오히려 아쉬움이 있다면, 한국의 교회(개신교며 천주교를 막론하고)는 너무 내편 네편을 분명히 가르려는 것 같고, 쉽게 “딱지붙이기”(labeling)을 하는 것 같아요. 그러다보면 신앙에 녹아든 그 깊은 맛과 의미를 알지 못하게 될 우려가 있지요. 저는 복음주의자를 신앙적 확신에 찬 신앙인으로 보고 존경합니다. 저는 자유주의자를 세상에 대한 깊은 신앙적 고민과 결단으로 살아가는 용기있는 신앙인으로 보고 감탄합니다. 저는 교회의 아름다운 전통과 교리를 붙들과 그 깊은 의미를 숙고하며 체험하는 신앙인들을 사랑합니다.

저는 어느 편에 서있나요? 모르지요.

주님의 그 넓은 사랑 안에서 주낙현 부제 드림 ^^

Written by skhfaq

1월 21, 2001 at 12:19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