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Posts Tagged ‘영성

성령론과 사회정의

leave a comment »

신부님 잘 지내시죠?
공부는 잘 되시나요?
여기 홈피에도 자주 들르지도 못하게 되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전부터 제가 성서에 대한 관심 때문에
자주 여쭤보곤 했는데
요즘 와서 질문을 잘 안 드리게 됩니다.
관심이 적어져서 그런 건 아닌데
관심의 방향이 약간 바뀌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얼마 전에 성서를 묵상하다가
‘거룩한 독서’의 느낌을 알게 된 후로는
전에 신부님께서 말씀하신 성서독서의 맛을 새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성서에 관한 학적인 관심이 그렇다고 줄지는 않았는데
훨씬 폭이 넓어진 것을 느낍니다.
복음주의에 대한 과도한 거부감도 많이 줄었고
그동안 다소 무시했던 이천년 기독교 전통에 대해
많은 부분을 새롭게 보게 됩니다.
그리고, 저 자신이 얼마나 거만한 눈으로 세상을 보았는지를 새삼 깨닫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께서는 희망 속에 살아계심을 느낍니다.
하느님을 뵈온 적도 없고
하느님께서 사랑하신다는 것을 더욱 믿을 수 없는 저였습니다만
이제 그렇지 않을 수 있을 것같습니다.
하느님은 정말 사랑이십니다.

신부님 한가지 질문 할께요.
왠지 신부님께 글쓰다 보면 자꾸 질문거리가 생각나네요.
대천덕 신부님의 글을 보면(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만) 성령에 대한 관점과
사회에 관한 관점이 별다른 모순없이 통일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아는 바로는 교계에서 그런 방향은 다소 생소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런 흐름이 세계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있는 건지요?
신부님 잘 지내시죠?
공부는 잘 되시나요?
여기 홈피에도 자주 들르지도 못하게 되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전부터 제가 성서에 대한 관심 때문에
자주 여쭤보곤 했는데
요즘 와서 질문을 잘 안 드리게 됩니다.
관심이 적어져서 그런 건 아닌데
관심의 방향이 약간 바뀌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얼마 전에 성서를 묵상하다가
‘거룩한 독서’의 느낌을 알게 된 후로는
전에 신부님께서 말씀하신 성서독서의 맛을 새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성서에 관한 학적인 관심이 그렇다고 줄지는 않았는데
훨씬 폭이 넓어진 것을 느낍니다.
복음주의에 대한 과도한 거부감도 많이 줄었고
그동안 다소 무시했던 이천년 기독교 전통에 대해
많은 부분을 새롭게 보게 됩니다.
그리고, 저 자신이 얼마나 거만한 눈으로 세상을 보았는지를 새삼 깨닫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께서는 희망 속에 살아계심을 느낍니다.
하느님을 뵈온 적도 없고
하느님께서 사랑하신다는 것을 더욱 믿을 수 없는 저였습니다만
이제 그렇지 않을 수 있을 것같습니다.
하느님은 정말 사랑이십니다.

신부님 한가지 질문 할께요.
왠지 신부님께 글쓰다 보면 자꾸 질문거리가 생각나네요.
대천덕 신부님의 글을 보면(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만) 성령에 대한 관점과
사회에 관한 관점이 별다른 모순없이 통일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아는 바로는 교계에서 그런 방향은 다소 생소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런 흐름이 세계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있는 건지요?

+ 주님의 평화

아타나시오 형제님 안녕하세요?

종종 소식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구나 성서 독서의 맛을 들이기 계신다니 아주 기쁩니다.
그런 기쁜 소식을 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번에 제가 드린 조언이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니,
나름대로 이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보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님의 말씀은 참으로 넓고도 깊지요.
그런데 또 그걸 손바닥 하나에 얹어놓으려는 시도들이 있고,
이런 짧은 시도로 만든 잣대로 이 사람 저 사람을
휘둘러 판단하는 것은 실제로 신앙에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 한없는 넓이와 깊이 속에서,
무한하신 하느님을 “느끼시기” 바랍니다.

좋은 질문을 주셨는데, 곧장 답변하기가 어렵군요.
특히 그것이 예수원의 대천덕 신부님과 관련된 것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제가 그분에 대해서 아는 바가 별로 없기 때문이지요.

그분은 나름대로 매우 특이한 “복음주의적 성령론”을 가지고 계셨는데,
이것은 한국 개신교 혹은 천주교의 이해와는 사뭇 다릅니다.
하지만 그분의 태도는 성공회 신학과 전통, 아니 그리스도교 신학의 전통 속에서 보면, 또 그다지 새로운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이미 그러한 전통이 다양하게 존재하는데도, 한국 교회가 이를 무시했거나,
이런 시도들과 전통에 대해서 무지했던 것이지요.

저는 다만 좀 다른 관점에서 성령을 이해하고, 영성을 이해는 책을 몇권 소개할까 합니다.
아타나시오 형제님이 책을 좋아하시니까, 이걸로 제 의무를 하나 피하려는 얕은 계략이지요. ^^

우선 성령에 대한 진보적인 신학자의 이해를 살피려면

위르겐 몰트만 “생명의 영” (대한기독교서회)와
클라우스 베스터만 “조직신학”(한국신학연구소)에 들어 있는
성령에 대한 이해를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오래 전에 읽은 책들이라, 좀 가물 가물 합니다만… 죄송 ^^

성서와 함께 읽을 수 있는 재밌는 책은… 좀 오래되긴 했지만…

로버트 매카피 브라운 “뜻 밖의 소식” (한국신학연구소)
로버트 배카피 브라운 “영성과 해방”(한국신학연구소)

그리고 몇몇 라틴아메리카 해방 신학자들의 저서들을 함께 추천하면….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우리의 우물에서 생수를 마시련다”(한국신학연구소)
그리고 제가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지 못하지만,
레오나르도 보프 신부님의 “삼위일체”에 관련된 책을 찾으시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이 책들이 이해하고 있는 “영성”의 개념이 성령에 대한 이해와
어떻게 분명하게 결합되는지를 설명할 능력이 제게는 없고
그저 마음 깊은 곳에서 서로 울리는 구석이 있다고 생각해서 덧붙였습니다.

성서 공부와 신학 공부도 좋습니다.
그리고 기도를 통한 마음 공부도 잊지 마십시오.

이 말은 제 스스로에게도 던지는 말입니다.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낙현 신부 합장 ^^

Written by skhfaq

3월 5, 2003 at 12:47 오후

우상숭배, 십자성호, 성물?

leave a comment »

[형제님께서 남긴 내용]

안녕하세요.

그런데 예전에 성공회 성당엘 가 보았는데요. 성당에 들어 갈때 십자성호인가? 긋고 또 고개를 숙이는 목롄가? 아뭏든 그런걸 하시더라고요. 그건 혹시 앞쪽에 있는 예수님 십자가상에 절을 하는 혹시 소위 우상숭배는 아닌지요? 그리고 예수님 십자가상, 마리아상, 제단, 성수 등은 우상적인건 아니가요? 천주교에서의 성물등과는 어떻게 다른지, 같은지요? 성모마리아의 성공회에서의 인식은 어떤가요? 천주교와는 어떻게 다른가요? 성모님의 발현을 어떻게 보시나요? 그리고 켈틱영성은 뭐예요? 너무 두서 없이 질문을한것 같아 미안합니다.

+ 찬미 예수님,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답변이 늦은 것에 용서를 빕니다.

질문하신 내용 가운데 “우상 숭배”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우상”이란 단순히 어떤 형상이나 행위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교에서 말하는 “우상”이란 하느님이 아닌 것을 두고 하느님인양 섬기거나, 하느님보다 더 가치를 두거나, 자신의 이익을 위해 어떤 도움이 되리라가 싶어 매달리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돈의 노예”가 된 사람에게는 “돈”이 그들의 우상이요, “명예욕”에 사로잡힌 사람이라면 “명예”가 우상인 것이지요.

십자성호나 제대에 대한 예의(목례나 궤배 – 무릎 꿇고 인사를 드리는 행위) 등은 우상숭배와는 전혀 다릅니다. 한국 개신교의 여러 교파들은 “우상”에 대한 편협한 이해에 덧붙여 모든 “상징”(symbols)을 우상과 동일시하는 오류를 범하는 듯합니다. 십자가는 그리스도교의 매우 중요한 상징이지요. 십자성호는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상징이며, 그리스도의 상처를 자신 안에서 되새기는 기념의 행위이지요(이런 십자성호 긋는 방법도 여러 가지인데요). 제대(altar)는 그리스도께서 친히 마련하신 최후의 성찬을 상징하고, 또 그리스도의 몸을 상징한다고 봅니다. 귀한 어른이 계신 곳에 들기 전에 옷매무새를 다듬듯이 거룩한 예배당(성당)에 들어오면서 예의를 갖추는 것이지요. 만일 제대에 목례를 하면서 그 제대가 어떤 신비한 힘을 나에게 줄 것이라고 믿거나 바란다면 그것은 분명 우상 숭배에 다름 아닐 것이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성공회 신자는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성수(聖水)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마치 자신의 세례를 되새기는 중요한 기억의 매체가 됩니다. 성수 자체가 어떤 신비한 효험이 있다고 믿지 않습니다.

성모 마리아에 대한 성공회의 견해는 이곳 질문란의 여러 곳에 답변을 올려 놓았습니다. 밑에 있는 찾기에서 “성모 마리아”로 검색하시면 답변이 있을 것입니다.

켈틱 영성(Celtic Spirituality)은 로마 교회로 대표되는 서방 교회(로마 가톨릭을 비롯한 모든 개신교의 원류이지요)가 브리튼섬(영국과 그 근처의 섬들)에 정착하기 전에 이미 그리스도의 복음이 영향을 끼쳐 그곳의 민속적인 종교 영성과 결합하여 마련된 독특한 그리스도교 신앙의 한 형태입니다. 이는 마치 이스라엘에서 시작된 그리스도교가 로마와 비잔틴과 같은 서방 및 동방 도시에 진출하여 그곳의 문화와 결합하여 독특한 색깔의 그리스도교 영성을 마련한 것과 비슷한 것이지요. 켈틱 영성은 하느님의 창조물인 자연에 대한 강조와 인간과 자연의 상호 교류 등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주님의 크신 은총 안에서 주낙현 요셉 부제 드림 ^^

Written by skhfaq

1월 23, 2001 at 12:44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