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Posts Tagged ‘성령

성령론과 사회정의

leave a comment »

신부님 잘 지내시죠?
공부는 잘 되시나요?
여기 홈피에도 자주 들르지도 못하게 되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전부터 제가 성서에 대한 관심 때문에
자주 여쭤보곤 했는데
요즘 와서 질문을 잘 안 드리게 됩니다.
관심이 적어져서 그런 건 아닌데
관심의 방향이 약간 바뀌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얼마 전에 성서를 묵상하다가
‘거룩한 독서’의 느낌을 알게 된 후로는
전에 신부님께서 말씀하신 성서독서의 맛을 새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성서에 관한 학적인 관심이 그렇다고 줄지는 않았는데
훨씬 폭이 넓어진 것을 느낍니다.
복음주의에 대한 과도한 거부감도 많이 줄었고
그동안 다소 무시했던 이천년 기독교 전통에 대해
많은 부분을 새롭게 보게 됩니다.
그리고, 저 자신이 얼마나 거만한 눈으로 세상을 보았는지를 새삼 깨닫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께서는 희망 속에 살아계심을 느낍니다.
하느님을 뵈온 적도 없고
하느님께서 사랑하신다는 것을 더욱 믿을 수 없는 저였습니다만
이제 그렇지 않을 수 있을 것같습니다.
하느님은 정말 사랑이십니다.

신부님 한가지 질문 할께요.
왠지 신부님께 글쓰다 보면 자꾸 질문거리가 생각나네요.
대천덕 신부님의 글을 보면(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만) 성령에 대한 관점과
사회에 관한 관점이 별다른 모순없이 통일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아는 바로는 교계에서 그런 방향은 다소 생소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런 흐름이 세계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있는 건지요?
신부님 잘 지내시죠?
공부는 잘 되시나요?
여기 홈피에도 자주 들르지도 못하게 되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전부터 제가 성서에 대한 관심 때문에
자주 여쭤보곤 했는데
요즘 와서 질문을 잘 안 드리게 됩니다.
관심이 적어져서 그런 건 아닌데
관심의 방향이 약간 바뀌어서 그런 모양입니다.
얼마 전에 성서를 묵상하다가
‘거룩한 독서’의 느낌을 알게 된 후로는
전에 신부님께서 말씀하신 성서독서의 맛을 새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성서에 관한 학적인 관심이 그렇다고 줄지는 않았는데
훨씬 폭이 넓어진 것을 느낍니다.
복음주의에 대한 과도한 거부감도 많이 줄었고
그동안 다소 무시했던 이천년 기독교 전통에 대해
많은 부분을 새롭게 보게 됩니다.
그리고, 저 자신이 얼마나 거만한 눈으로 세상을 보았는지를 새삼 깨닫습니다.
무엇보다 하느님께서는 희망 속에 살아계심을 느낍니다.
하느님을 뵈온 적도 없고
하느님께서 사랑하신다는 것을 더욱 믿을 수 없는 저였습니다만
이제 그렇지 않을 수 있을 것같습니다.
하느님은 정말 사랑이십니다.

신부님 한가지 질문 할께요.
왠지 신부님께 글쓰다 보면 자꾸 질문거리가 생각나네요.
대천덕 신부님의 글을 보면(아직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만) 성령에 대한 관점과
사회에 관한 관점이 별다른 모순없이 통일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제가 아는 바로는 교계에서 그런 방향은 다소 생소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런 흐름이 세계적으로나 국내적으로나 있는 건지요?

+ 주님의 평화

아타나시오 형제님 안녕하세요?

종종 소식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구나 성서 독서의 맛을 들이기 계신다니 아주 기쁩니다.
그런 기쁜 소식을 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번에 제가 드린 조언이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니,
나름대로 이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보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님의 말씀은 참으로 넓고도 깊지요.
그런데 또 그걸 손바닥 하나에 얹어놓으려는 시도들이 있고,
이런 짧은 시도로 만든 잣대로 이 사람 저 사람을
휘둘러 판단하는 것은 실제로 신앙에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 한없는 넓이와 깊이 속에서,
무한하신 하느님을 “느끼시기” 바랍니다.

좋은 질문을 주셨는데, 곧장 답변하기가 어렵군요.
특히 그것이 예수원의 대천덕 신부님과 관련된 것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제가 그분에 대해서 아는 바가 별로 없기 때문이지요.

그분은 나름대로 매우 특이한 “복음주의적 성령론”을 가지고 계셨는데,
이것은 한국 개신교 혹은 천주교의 이해와는 사뭇 다릅니다.
하지만 그분의 태도는 성공회 신학과 전통, 아니 그리스도교 신학의 전통 속에서 보면, 또 그다지 새로운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이미 그러한 전통이 다양하게 존재하는데도, 한국 교회가 이를 무시했거나,
이런 시도들과 전통에 대해서 무지했던 것이지요.

저는 다만 좀 다른 관점에서 성령을 이해하고, 영성을 이해는 책을 몇권 소개할까 합니다.
아타나시오 형제님이 책을 좋아하시니까, 이걸로 제 의무를 하나 피하려는 얕은 계략이지요. ^^

우선 성령에 대한 진보적인 신학자의 이해를 살피려면

위르겐 몰트만 “생명의 영” (대한기독교서회)와
클라우스 베스터만 “조직신학”(한국신학연구소)에 들어 있는
성령에 대한 이해를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오래 전에 읽은 책들이라, 좀 가물 가물 합니다만… 죄송 ^^

성서와 함께 읽을 수 있는 재밌는 책은… 좀 오래되긴 했지만…

로버트 매카피 브라운 “뜻 밖의 소식” (한국신학연구소)
로버트 배카피 브라운 “영성과 해방”(한국신학연구소)

그리고 몇몇 라틴아메리카 해방 신학자들의 저서들을 함께 추천하면….

구스타보 구티에레즈, “우리의 우물에서 생수를 마시련다”(한국신학연구소)
그리고 제가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지 못하지만,
레오나르도 보프 신부님의 “삼위일체”에 관련된 책을 찾으시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이 책들이 이해하고 있는 “영성”의 개념이 성령에 대한 이해와
어떻게 분명하게 결합되는지를 설명할 능력이 제게는 없고
그저 마음 깊은 곳에서 서로 울리는 구석이 있다고 생각해서 덧붙였습니다.

성서 공부와 신학 공부도 좋습니다.
그리고 기도를 통한 마음 공부도 잊지 마십시오.

이 말은 제 스스로에게도 던지는 말입니다.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낙현 신부 합장 ^^

Written by skhfaq

3월 5, 2003 at 12:47 오후

도유란 무엇입니까?

leave a comment »

도유란 무엇입니까? 궁금해요…

+ 주님의 평화,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유(塗油)는 말 그대로 “기름”(油)을 “바른다”(塗)는 뜻입니다.
성서의 표현대로라면, “기름을 부은다”(anointing oil)는 것이겠지요.

구약성서에서는 사제나 왕을 세울 때 머리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사울을 왕으로 세울 때나, 다윗을 왕으로 세울 때를 기억하시지요?

그리고 “메시아” 그리고 “그리스도”는 “기름 부음을 받은 사람”을 뜻하지요.

이런 구약성서와 그리스도의 이름에 근거하여
그리스도교회는 초대교회로부터 여러 예식에서
특별한 상징과 의미를 담고 있는 “도유” 행위를 지속해 왔습니다.

그럼 이제, “도유‘할 ”기름“이 문제겠군요.

이때 쓰이는 기름을 보통 “성유”(聖油, chrism)라고 합니다.
이 성유는 보통 올리브 기름과 발삼 향을 혼합해서 만듭니다.
이렇게 만든 기름은 주님께서 성찬례를 제정하신 성목요일에 주교좌성당에서 성유축복미사를 열고, 주교님께서 축성하여 교회에 분배하여 사용하도록 합니다.

이렇게 축성된 성유는 세례성사와 견진성사에 쓰입니다.
세례를 받거나 견진성사를 받을 사람의 이마에 성유를 바르는 것이지요.
이것은 하느님으로부터 선택받은 사람에게 성령께서 내려오심을 뜻하는 것입니다.
주님께서 세례를 받으셨을 때, 성령님이 비둘기 모양으로 내리시지 않으셨습니까?
그리고 주님께서 당신의 선교 출사표에서 “성령이 나에게 내리셨다”고 선언하시듯이.
우리도 성령을 받아 주님의 길을 따라 간다는 뜻이겠습니다(루가 4:18-19 참조).
일찍이 이런 견진성사를 두고 성 어거스틴은 “성유의 성사”라고 한 바 있습니다.
올리브 오일과 발삼향의 그윽하고 풍성한 향기가 성령님의 온화하고 깊은 은총을 상징한다고 보았던 것이지요.

지금은 세례와 견진성사가 분리되어 진행되므로, 견진성사에서만 기름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성직 서품을 할 때, 이 성유를 사용합니다.
한국성공회의 예식서에서는 사제서품을 받는 이의 손에 기름을 발라 축복하고,
주교 성품을 받는 이의 이마에 이 성유를 바릅니다.

또한 성당을 축성할 때 제대에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 또한 모두 성령님께서 “내리심”을 뜻하는 상징적 예식 행위라고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병이 걸린 분들에게 베푸는 조병성사가 있는데, 이 때에도 병자의 이마에 기름을 발라 주고, 병의 치유를 기원하기도 합니다. 물론 교회 전통에 따라서 성유와 조병성사에 사용하는 기름을 구분하는 경우가 있다고는 하지만, 대체로 이런 엄격한 구분은 지켜지지 않습니다.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성령님의 그윽한 향기 안에서 주낙현 신부 합장

Written by skhfaq

3월 13, 2002 at 10:43 오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