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풍부한 대화의 향유, 게시판, 그리고 블로그

leave a comment »

주낙현 신부님 반갑습니다.

혹시나 하고 들어와 봤더니, 금새 제 글을 읽어보시고 반가운 답신을 남겨주셨군요. 이번에 석사과정을 마치시고, GTU에서 예전학으로 박사 프로그램을 시작하신다니, 축하드립니다. 그렇다면 지금 졸업 준비로 한창 바쁘시겠군요.

저는 프린스턴에서 중세 교회사(사상사)로 6년전에 박사과정을 시작했었는데, 여러 사정으로 늦춰지다 보니까, 논문을 다 마치지 못하고 비자 만료로 지난 1월에 한국에 돌아 왔습니다. 서론을 포함하여 Two Chapters를 더 써야 하는데, 아직도 차마 포기는 못하고 붙잡고 있습니다만, Only God knows when or whether I would be finished.

프린스턴에 있을 때 한 3년전 그곳 Seminary의 Episcopal Fellowship에 나가서 주중에 Holy Communion에도 참예하고 그분들과 교유도 나누었더랬습니다. 진정 카톨리코스적인 교회란 바로 그런 모습이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외국인으로서 또 비성공회교인으로서 충분히 다가갈 수 없었던 제 자신의 한계 때문에 마음이 가볍지만은 않았지만, 담당 사제셨던 Tawnley 신부님을 포함한 그분들의 포용과 환대의 정신에 경의를 포합니다. )

짐작하셨겠지만 저는 성공회의 고교회적 전통이나 로마 카톨릭, 정교회의 전례와 영성에 대해서 부족하지만 제가 아는 만큼 좋아하고 존중하는 사람입니다. 때때로 사회학적으로 말해서 내 종교적 준거집단은 혹 그 어드메 있지 않는가 우려(?) 비슷한 걸 해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전 제가 태어나고 자라난 감리교회를 떠날 수 없습니다.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사랑하며, 또 존 웨슬리 목사님(사제)을 통해서 물려 받은 우리의 공교회적 전통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물론 대다수의 우리 감리교 형제자매님들이 이 귀중한 보화의 가치를 잘 모르는게 안타깝기도 하구요. — 이런 말씀 드린다고 실망하실 신부님은 아니시리라 짐작되어서 누구에게도 하기 쉽지 않은 얘기를 익명을 빌어 몇마디 두서 없이 풀어 보았습니다. (이 점이 신부님의 이 홈피.블로그가 종교간의 대화를 표방하는 몇몇 로마 카톨릭 형제들의 홈피나 카페하고는 다른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점이 참 편안하게 다가 옵니다.)

그런데 이 “질문 있어요”란을 닫으신다고요?

이 블로그의 다른 곳에서는 코멘트 남기기가 여의치 않던데, 그리고 그 란에서 묻고 대답한 내용들이 참 진지하고 소중하게 느껴지던데요. 아쉽다는 생각이 드네요.

앞으로 들어와서 이런 객담도 남길 수 없게 되는 건가요?

그러지 않길 바라지만… 여하튼 건강하시고요, 한 달음에 갈길 달려 가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 주님의 평화

루시안 전도사님, 즐거운 대화를 독려하시는군요(^^). 무엇보다도 지금 진행 중이신 논문을 어서 마치셔서 한국에서도 폭넓은 신학적인 대화의 장을 마련해 주시길 바랍니다.

여 러교회 전통, 특별히 예전적 교회의 전통 속에서 신앙과 영성의 기운을 감지하시는 마음에 깊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사실 웨슬리 신학과 영성이 여전히 힘을 발휘하는 것은 이런 풍부한 전통과의 깊은 대화 속에서 나온 그분의 삶과 신앙이, 우리네 좁디 좁은 아집의 울타리를 금새 넘어가 버리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 대화를 더욱 깊고 넓게 하는 것이 후세대의 일이고, 신앙인들의 일이겠지요.

언젠가는 이 “질문”란을 닫으리라 생각하지만, 우선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닫을라치면 언뜻언뜻 루시안님 같은 분이 오셔서 그러지 못하게 막거든요. 사실 저는 이런 대화로 풀어가는 이야기 속에서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주제들을 다시 생각할 수 있었던 같습니다. 제가 빚을 많이 지고 있는 셈입니다. 다만 그 빚의 무게도 있고, 한편으로 그 효용 가치가 떨어진 것 같아서, 이제는 앉아서 질문을 받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라, 좀더 적극적으로 이야기와 고민을 나누고, 혹은 건방지게 도전도 해보려는 것이지요.

블로그 코멘트가 잘 안달리나요? 스팸 방지를 위한 코드 입력에서 좀 불편하리라 생각합니다만, 금방 익숙해지실 겁니다. 밤새 루시안님이 코멘트 도배를 하는 바람에, 좀 블로그다운 얼굴이 드러나는군요.

익명들이지만, 주님의 길을 함께 걷는 어느 길 모퉁이에서 쉬고 있을 때 서로 웃어주며 그 길을 독려하는 모르는 얼굴로 만나는 것도 좋은 일입니다.

주낙현 신부 합장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5월 14, 2005 , 시간: 3:33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