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다른 종교가 그리스도교를 비방할 때

leave a comment »

질문 생략…

+ 주님의 평화

미카엘 형제님, 흥미로운 질문을 만나서 반갑습니다. 나름대로 절박한 심정으로 쓰신 것이 분명한데, 먼저 흥미롭다고 한 것은, 이런 일에 그리 신경 쓰지 말라는 것입니다. 흥미로운 이야기, 혹은 말씀하신대로 그리스도교 신앙을 비방하려고 날조한, 혹은 하나의 픽션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만 이 일로 신앙이 흔들리는 친구나 지인이 있다면, 이를 염려하고 무엇보다 기도해주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신앙인으로서 솔직한 대화의 기회를 갖기 바랍니다. 하지만 교리적인 접근보다는 어떤 점에서 신앙 (천주교 신자이든 개신교 신자이든)의 걸림돌을 만나고 있는지, 그리고 어떤 점에서 다른 종교가 그리스도교를 비방하는 점에 수긍하는지, 이런 점들을 경청해 주는 기회를 먼저 갖길 바랍니다.

다른 종교에서 그리스도교를 비방하는 일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고, 길게 따다 놓으신 눈요기거리 내용의 기사와 소설, 루머의 역사는 길고도 깊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이 허구이거나 악의적인 왜곡이었다는 사실이 금새 밝혀지고, 실제로 그리스도교 신앙에 손상을 입힌 일보다는 그런 비방을 일삼는 무리들의 신빙성을 의심하는 부메랑이 되는 일이 많았습니다. 제 풀어 못 이겨 스스로 잦아들 터이니 마음 두지 마세요.

이런 사례를 만나면서 한번 숙고할 일을 굳이 찾아 나선다면 이렇습니다. 그 동안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이 이런 허무맹랑한 비방에 걸려 넘어질 만큼 허약하고 맹목적인 신앙관 혹은 교리적인 가르침에 너무 기대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반성할 일입니다. 자신의 하느님 체험과는 전혀 관계없는 교리에 대해 맹목적으로 신봉하여, 이를 예수님의 가르침으로 오해하거나, 예수님께서 몸소 보이신 삶에 대한 부지런한 성찰과 명상보다는, 신앙의 지혜마저 단박에 쉽사리 얻어보려는 생각에 편승하여 만든 무슨 무슨 성경 공부 프로그램이나 ‘뜨거운’ 신앙 집회로 얻는 감정으로 신앙의 도를 깨달은 사람 흉내를 내지는 않았던가 하는 것이지요.

이런 일은 성공회를 비롯해서, 천주교, 정교회 그리고 개신교를 망라해서 우리 신앙 문화에 편만한 모습들이라고 봅니다. 오히려 이런 점에서 저런 가십거리의 기사는 도대체 우리가 신앙하는 것이 무엇일까를 되새기게 합니다. 그러니 함량미달의 몇몇 신흥종교들의 비방도 그런 점에선 늘 미운 것만은 아닙니다. 물론 안쓰럽긴 하지요.

오해와 비방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은, 늘 예수님께서 하신 것처럼 하느님의 말씀을 그대로 살아가고, 그 삶으로 아름다운 향기를 펼쳐내는 것이겠지요. 진흙탕 싸움에 함께 말려들 일은 없다고 봅니다. 내 삶의 힘으로 신앙을 보여주는데 더 관심을 두었으면 합니다.

주님의 올곧은 길 위에 서기 위하여,

주낙현 신부 합장 행복~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9월 29, 2004 , 시간: 3:14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