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수도직 고민

leave a comment »

어느날 갑자기 수도사가 되고 싶었던건 아니구요.
글구 전 성공회 성도도 아닙니다.
성공회란 말도 서울에 올라와서 알았구요.
대학졸업하고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머리가 복잡했죠. 성공회를 알기전에도 힘들때마다 어디 산속에 들어가 도나 닦을까
스님이 될까? 란 생각도 했죠.
그런데요, 제 맘속엔 하나님(전 개신교신자라 이렇게 쓸게요) 늘 존재하셨습니다.
물론 힘들고 어려울때 하나님께 기도하고 의지해야겠지만
세상 살면서 그게 힘들더라구요. 대학 졸업하고 교회도 나가지 않았구요.
그렇지만 제 맘속에 하나님이 계시기에 다른 종교에는 맘에도 가지 않더군요.
전 세상에서 못되게 살면서도 담배피고 술마셔도 너 종교가 뭐냐? 물으면 기독교라고 그래요. 아마도 제 사후세계에 대한 부담감때문에 함부로 하나님외에 다른것을 섬기지 못하겠더라구요.
글구……….뉴스에 나오는 낯뜨거운 소식들을 들을때마다 개신교에 대한 불신만이 쌓이 더라구요. 이것이 인간에 대한 불신이지 하나님에 대한 불신은 아닙니다.
물론 제가 성공회에 대해 모르니까 어떨지 모르겠지만…………….

참 제가 질문이 엇나간것 같네요……
사제직은 대학나와야되고 대학원나와야되고…..
전 그런데 언변이 별로라……….수도사직은 어떻게 하면 될수 있나요.
물론 그게 쉬운 것은 아니란건 알고 있습니다.
오히려 세상에서 일하는 것보다 힘들다는걸 알고 있죠.
그렇지만 관심이 있네요……….그리고 그것도 하나님을 진짜루 진짜루 섬기는 자만이 가능하겠죠………저같이 날나리 같은 사람은 힘들겠죠………
수도직도 대학에서 공부해야하나요?
아님 강원도에 있는 수도원에 지원해서 들어가야하나요?
저같이 못난놈도 받아 주신다면 감사하겠죠.
행복하시고요. 건강하세요……..그래야 복음 전파하죠………….

+ 주님의 평화,

홈페이지에 찾아주시고, 함께 고민을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느님을 향한 길을, 그리고 하느님의 백성을 섬기는 길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성직이 그 길 가운데 하나요, 생각하고 계시는 수도직 역시 하나의 성소로서 식별해야 할 길 가운데 하나입니다. 또한 평신도로서 하느님을 위해 교회와 사회를 통해 봉사하는 것도 하느님께서 열어주시는 큰 축복의 길입니다.

이런 삶의 은사는 항상 식별의 과정과 함께 가야 합니다. 오랫동안 생각하셨다니 이제는 수도자들과 함께 그 삶을 체험해보고 함께 생활하면서 기도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수도자의 삶은 얼핏 말하듯이 어떤 이상적인 삶을 말하는 것도 아니고, 성직이 그렇듯이 하느님이 주신 삶의 길 가운데 하나일 뿐입니다. 그리고 그 삶은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로서 살아가는 것에 대해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성공회 안에 있는 남자 수도회는 강원도 강촌에 있는 “성공회 프란시스 수도회” 하나입니다. 세계성공회 프란시스 수도회 내 뉴질랜드-호주 관구와 한국성공회 성가수녀회의 지도를 받고 있습니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오신 수사님께서 “영적 지도 형제”로 봉사하시고, 서원한 형제는 두 분이 있습니다. 최근에 듣기로는 젊은 몇몇 분이 수도 생활에 대한 부르심을 식별하고자 수도회에 문의하여 함께 생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니 한번 연락해서 수도 생활 체험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문의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연락처는 강원도 춘천시 남면 발산리 156-1 / 전화 : 033) 263-4662 홈페이지 http://www.francis.or.kr

한국의 많은 개신교 신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예수원은 성공회의 고 대천덕 신부님께서 세우신 공동체로서 현대적인 수도원의 한 형태로 볼 수 있습니다. 현대 그리스도교의 공동체 운동에서는 역사 깊은 수도원 전통을 받아들이면서도 현대적인 삶과 신앙적 흐름과 신학적인 태도들을 삶으로 구현하기 위해서 다양한 방법들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예수원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예수원 역시 전통적인 수도원과 같은 식별 과정과 훈련 과정을 갖고 있으며, 공동체 체험을 위한 과정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습니다. 한번 문의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이곳은 홈페이지를 참조하세요. http://www.jabbey.org/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하느님의 인도 안에서 깊은 성소의 식별이 있길 바랍니다.

아기로 오시는 예수님을 기다리며

주낙현 신부 합장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2월 14, 2003 , 시간: 1:39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