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동성애 – 좀더 깊은 기도와 성찰을 위한 제안

leave a comment »

3. 좀더 깊은 기도와 성찰을 위한 제안

어찌 보면 매우 무책임한 답변과 요구일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만, 저는 이 문제를 가지고 씨름하고 있는 제 자신과 많은 그리스도인들께 손쉬운 판단을 잠시 유보하고 하느님의 뜻에 대한 좀더 깊은 성찰과 기도를 요청합니다. 그 성찰은 내용을 저는 이렇게 정리하고 싶습니다.

첫째로 하느님의 창조에 대한 우리의 시각을 좀더 멀리, 그리고 깊이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생각과 신념으로 하느님의 뜻을 모두 헤아릴 수 있겠느냐는 자문과 그 안에서 얻게 될 “하느님 앞에 선 자의 겸손”입니다.

둘째, 지금까지 우리는, 자신과는 다른 사람들, 비종교인, 타종교인,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서 어떻게 대했는가? 나 자신과 다른 사람들, 내가 잘 알지 못하는 낯선 사람들을 우리는 어떻게 바라보았는가? 이 질문이 우리 각자 앞에 놓여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사실 “우리”라는 말에는 그 낯선 사람을 포용하는 뜻이 있는 것인데, 언제부터인지 “우리끼리”라는 의미가 더 강세를 보이는 듯합니다.

셋째, 우리 신앙인은 하느님의 뜻을 찾아 그 길을 걸으며, 그 길 속에서 은총을 누리는 사람이지, 하느님의 뜻을 알았노라고 누구에게 짐짓 강요하는 사람일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위의 성찰과 기도를 실제로 진전시키는데 중요한 밑바탕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성찰들은 사실 제 개인적인 신앙적인 고민이거니와, 또한 성공회 신앙의 전통에서 얻은 큰 지혜라고 생각합니다. 언젠가 어떤 분의 질문에 답하면서 성공회는 “비아 메디아” Via Media, 즉 “중간의 길”이라고 표현되기도 했지만, 달리 표현하면, “길 걷는 가운데”가 아닐까 하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런 와중에 최근 책을 읽다가 전혀 다른 맥락에서 장송곡의 표제어인 “메디아 비타” Media Vita 라는 말을 만났습니다. 우리 말로 하자면 “삶의 한 가운데서”라고 옮길 수 있을 터인데, 그 장송곡의 맥락을 생략하고 이 말 자체가 주는 울림을 “비아 메디아”와 함께 생각해보려고 했고, 지금도 씨름하고 있습니다.

그러던 차에 제 생각과 너무 닮아 있는 글을 만나서 기뻤습니다. 역시 이 동성애 문제를 둘러싼 미국 성공회 안의 고민을 담고 있는 글인데, 그 글을 읽고 단숨에 번역해서 한국의 여러 신부님들과 함께 나누고자 했습니다. 미국성공회 사제(여성사제)이며, 대학과 신학교의 교수로 일하면서, 미국 교회 최고의 설교가 12명 안에 꼽히는 매우 통찰력 있고 영성 깊은 분의 글입니다. 사실 그 분의 글을 읽으면서 위에서 시도한 제 답변이 너무 너절한 것이 아니냐는 반성을 했습니다만, 이 글도 역시 이제 제 활시위를 떠난 것으로 생각하고, 그 판단을 읽는 분들께 맡겨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냥 남겨 둡니다.

그 분의 깊은 성찰과 제 얄팍한 성찰을 비교하지는 말아주십시오. ^^

아, 그리고 최근에 번역되어 있는 책가운데 일부가 인터넷에 있어서 덧붙여 드립니다. 미국 천주교의 다니엘 헬미니악 신부의 책이 한글로 번역되었군요. 새로운 성서 해석의 일부분인데, 다른 성서 해석들과 비교할 수 있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느님의 뜻을 찾는 길 속에서 만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주낙현 신부 합장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1월 22, 2003 , 시간: 1:32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