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성공회다움과 성소 고민

leave a comment »

열흘전에 글을 올렸던 신부님후배입니다.

대학원 입시일정과 요강이 발표되니 약간 긴장이 되는군요.

아직 확신이 없기 때문이겠지요…

신부님도 개신교 출신이고, 개신교학교에서 신학을 하셨는데,

언제 어떤 이유로 성공회로 오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실례되는 질문이라면 죄송합니다.)

전 아홉살부터 스물한살까지 개신교에서 성장했습니다.

자기정체성 형성에 가장 중요한 시기를 개신교에서 보내서인지,

아직까지 제가 성공회인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성경도 한글개역판이 훨씬 더 익숙하고,
(아직도 마르코복음, 루가복음는 어색하고, 마가복음, 누가복음이 더…..)

성공회성가보다는 찬송가가 더 편하죠..
(성공회성가는 잘 몰라요, 개신교 찬송가는 안보고도 부르는데… )

성공회는 우리집이 아닌 친척집같은 그런 느낌입니다.

서론이 길었군요…

“성공회다움”이 무엇일까요?

성공회에는 ‘성공회다운 무언가’가 있겠지요?

그 “성공회다움”을 지켜가는데 성직자의 역할이 중요한건 당연한 것이고…

아직까지 개신교가 더 익숙한 제가 대학원에 입학해도 되는지 모르겠군요..

하긴.. 성공회성직자 과정을 지원하는 사람들중에는

성공회에서 성장한 사람보다 어느날 갑자기(?) 온사람들이 많다고 하더군요..

몇년에서 몇십년을 개신교에서 있다가

어느날 갑자기(?) 성공회로와서 2-3년 신학공부를 해서 사제가 된 사람들이

과연 “성공회다움”을 제대로 지켜갈수 있을까요?

다른 사람들은 지켜갈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저는 자신이 없군요.

주위 사람들의 권유처럼 한살이라도 젊을때 얼른 대학원가는게 좋을지..

아님 “성공회다움”이 무언인지알고,

스스로 “성공회인”이라고 느껴질때 지원해야하는지 모르겠군요.

신부님께서도 성직자과정에 지원할때 많은 고민을 하셨겠죠?

신부님께서 느끼는 “성공회다움”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간단히 쓰려고 했는데… 아직 글솜씨가 부족해서 길어졌군요.. 죄송 ^^;

추신 : 처음 학군단에서 교육을 받을때 어느 선배가 한말이 생각납니다.
” 장교가 되기전에 먼저 군인이 되어라!!”
이말에 따르면.. 성공회사제가 되기전에 먼저 성공회인이 되어야겠죠?

+ 주님의 평화

안녕하세요? 성직과정을 위해 신학대학원에 진학하실 생각이시군요.
여러가지 고민이 지속될 줄로 생각합니다. 바라기는 이 준비 과정 속에서 성직에 대한 소명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돌아보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 자신이 성공회로 옮겨온 이유는 긴 이야기가 되겠지만, 또 어떻게 보면 아주 간단한 이야기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다만 이 자리에서 한꺼번에 이야기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은 아닌 것 같고, 게시판 곳곳에서 그런 고민의 흔적을 드러낸 적이 있으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한가지 여기서 언급한다면, 다른 교단에서보다는 성공회를 통해서 깊은 해방감과 하느님에 대한 체험을 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이것은 그 동안 제가 성장해왔던 장로교나, 이후 로마 가톨릭 교회의 영향 속에서 발전되고 고민했던 어떤 것이 하느님의 어떤 뜻 안에서 드러난 것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성공회다움”에 대해 물으셨는데, 먼저 무엇이 “복음다움”인가에 대해서 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복음에 대한 한 표현과 삶의 한 방식으로서 하나의 교회 전통이 생겨나는 것이 때문입니다. 그러니 성공회 전통이란 그 역사적인 맥락과 상황 속에서 무엇이 복음적인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이에 대해 가능한 답변을 받아들여 교회 전통으로 발전시킨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성공회다움”이란 어떤 객관적인 사실이나 형태가 아니라, 그런 상황과 맥락의 전통 속에서 복음을 받아들이고 성찰하면서 얻어내는 어떤 과정” 중의 성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 질문주신 “연”님의 성직 과정 지원은 이런 전통과 과정에 자신을 내어 맡길 수 있느냐와 관련된다고 생각합니다. 왜 굳이 다른 교단을 택하지 않고, 성공회를 선택했으며, 또 왜 굳이 성직의 길을 가려고 하느냐에 대한 정직한 물음이 선행해야 합니다. 그것은 이 게시판 여러 곳에서 누누이 말씀드린 것처럼 성소에 대한 식별 과정 속에서 진행해야 할 질문들이기도 합니다. 이 부분에 대한 하느님의 소명이 없거나, 스스로에게 분명한 답변이 없다면, 자신이 자라난 신앙 전통과 다른 교회에서 성직을 수행하는 것은 큰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성직은 개인적인 소명에 대한 응답일 뿐만 아니라, 어떤 특별한 전통 안에 있는 교회 공동체에 대한 책임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성공회 신자가 된지 몇 년이냐, 얼마나 성공회의 실제 교회와 관습에 익숙하냐 하는 문제는 오히려 부차적인 것일 수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성소 식별과 그 식별의 내용이 성공회라는 전통 속에서 화합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교회의 관습에 익숙해진다는 것은 성공회의 전통과 신앙을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신앙은 결국 하나의 생활화를 의미하는데 (특별히 성공회 전통 안에서는) 그런 신앙적 생활화의 틀인 교회의 관습과 예전은 한 사람의 신앙 형성에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이 두 가지 다른 면들을 함께 살피셔서 특별한 결단을 내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바라기는 현재 출석하는 있는 교회에서 신부님과 이 문제를 매우 깊이 상의하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단순히 어떤 신부님들과의 개인적인 대화에서가 아니라, 교회 공동체의 기대와 그에 대한 책임의 시각에서도 자신의 소명을 살피는 일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결실이 있기를 바랍니다.

주님의 사랑 안에서

주낙현 신부 합장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0월 25, 2003 , 시간: 1:17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