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절기 변화, 복음과 문화

leave a comment »

성서와 교회사와 관련된 책을 읽었는데,구약시대에 유대인들이 지켰던 7개의절기(유월절,나팔절,초막절)등을 현재에는 왜 안지내는지,일요일에배가 합당한지,니케아 종교회의에서 위의 절기들을 모두 폐지시켰다는데,사실인지..교회가 많은 이교사상을받아들이는데 신부님의 생각은 어떠한지 궁금합니다..성서적 근거를통해 자세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 주님의 평화

오랜만입니다.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간단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그리스도교는 유대교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으니,
유대교의 절기와 그리스도교의 절기에 대한 관계를 아는 것도 매우 중요하겠지요.
하지만 그리스도교는 엄연히 유대교와는 다른 종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전혀 새로운 가르침이 시작된 것이지요.
그리니 이를 두고 “새로운 계약”(신약)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옛 계약”에서는 그에 따른 나름대로의 절기와 그 의미들이 필요했지만,
“새로운 계약”의 시대에서는 “새로운 절기와 그 의미”들이 필요한 건 당연하겠지요.

예를 들어 “유월절”(과월절)은 출애굽 사건에서 하느님의 진노가 히브리 백성들의 집을 묵인하고 “넘어간”(passover)한 사건에서 유래합니다.
이는 하느님께서 당신 백성을 구원하시며, 은총을 베푸신 사건에 대한 감사와 기념입니다.
그리나 신약의 주인공은 역시 예수 그리스도이시고,
그분이 친히 “과월절의 어린 양”이 되셨습니다.
여기서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은 구약의 과월절 사건과 의미 상으로 연결되지요.
그리고 새로운 과월절로서 주님의 수난과 부활의 사건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교는 유대교의 안식일(현재의 토요일) 보다는,
이 부활의 사건에 더욱 큰 의미를 둡니다. 그러나 안식일 다음날 일어났던 부활일에 대한 기념으로서 주일(일요일)에 예배를 드리며, 주님의 구원 사건의 완성인 부활을 기념하며, 하느님의 구원 사건을 찬양하는 것이지요.

그리스도교의 절기는 이렇게 해서 오랜 세월 동안 새롭게 정립되기에 이르고,
특별히 그리스도교와 유대교가 완전히 분리되는 1세기 말과 2세기 초에
그리스도교는 독자적인 길을 구축해나가는 것이지요.

그리스도교의 선교 활동은 다른 문화와 만나는 사건의 연속이었습니다.
그 속에서 복음과 선교지의 문화는 서로 만나서 영향을 주기 마련입니다.
그것이 문화인 한 다른 종교 문화, 혹은 정치 문화 등과 영향을 주고받게 되는 것이지요.
어떤 종교도 이러한 문화의 상호 작용에서 벗어나 있지 않습니다.

그리스도교는 복음과 문화가 역사 속에서 만나는 과정에서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주낙현 신부 합장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월 14, 2003 , 시간: 12:38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