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사제직에 대한 발칙한 생각

leave a comment »

방명록보다는 이곳이 더 활발한 것 같아 글을 남깁니다.
많은 사람들의 진지한 성찰과 고민이 녹아있는 질문과 신부님의 자상하며 명쾌한 답변들이 보는 것 만으로도 아름답습니다.

누구나 일생일대를 고민하지만 함께 고민하기는 참으로 힘든 것이 신앙인것 같습니다. 서로를 완전히 이해할 수 없는 우리로서는요.

질문과 답변사이에 묘한 긴장과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 차이가 오히려 둘을 엮어주는 원동력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중의 성사론적 사제론에 관한 글을 잘 읽었습니다. 존재론과 기능론사이라고 하기보다는 보다 인간적이고 해석학적인, 그럼으로 대단히 성공회적인 시각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한편 이제는 우리가 존재론적인 사제론을 받아들이기에는 많이 앞으로 나와있다는 생각이 드는 반면 기능주의적사제론은 아직 많이 남아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물론 현실에서는 기능의 차이가 곧 존재론적 우열로 바뀌지만서도…)

성공회에 남아있는 존재론적 구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예를 들어 부제는 성찬례를 집행못한다던가, 주교만이 할 수 있는 성유축복식이라던가, 기타 평신도와 사제라는 틀속에 기득권적 요소들을 배제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물론 사제개개인의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만 개개인에게 맡기기에는 완고한 제도가 그리 쉽게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성사론적 사제로 살기위해서는 오히려 옷을 벗는 사제들이(사제가 되는 것이 의미없는 것이아닌, 사제가 된 이후 다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과감히 출현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발직한 상상을 해봅니다.

질문은 아니고 고민입니다.

+ 주님의 평화,

이 질문 답변란이 종민 형제님께 도움이 되었다니, 저로서는 감사할 따름입니다.

사제직에 대한 제 견해는 사실 독창적인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이것이 성공회의 이해 전체를 대변하는 것도 아니요,
그저 갓 서품받은 성공회 사제로서 느끼는 고민과
이를 신학적인 고민을 발전시켜 보려고 진척시켜본 “용어” 작업에 머문 것입니다.

거기에 형제님께서 “인간적이고 해석학적”이라는 좀더 고민할 여지와 영역을 부가한 것은
제게는 검토할 좋은 고민거리를 주신 것이니 더욱 감사합니다.

다만 형제님께서 걱정하고 우려하는 것이 있다면,
사제직의 실제 상황이라고 할텐데요.
글쎄, 그건 여전히 교회 전체에, 그리고 성직자 전체에게 화두로 남습니다.
사실 그것은 제 나름대로 구분해본 존재론적, 기능론적, 성사론적 이해에 근거하기보다는
하느님 앞에 선 한 인간의 “정직함”과 결부되는 것인데다,
이러한 이해에 맞추어 얼마나 자신을 쇄신해 나가느냐는 문제와 관련이 깊다고 봅니다.

만인사제론이 그리스도교 전체에서 인정되는 가르침에도 불구하고,
성직에 대한 구분을 두는 것은 또 다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성직은 기본적으로 “섬김”(디아코니아)에 기초한 것으로,
성직은 그 섬김과 봉사를 위한 직책이지 특권과 권위주의의 근거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평신도의 “성찬식 집전” 허용이나, 예전 상의 권한 나눔은
얼핏 만인사제론의 실현으로 비칠 수도 있지만,
자칫 현실에서는 또다른 권위주의의 확대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말에는 여기서 다 말하기 어려운 행간의 복잡성,
삶의 우연성이 가져다 주는 위험들이 있습니다.

이 처지 속에서 사제직에 대한 성사론적 이해(전혀 정리되지 않았지만)를 통해서
“경계에서 살아가는 사제직”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경계”에서 살아간다는 것을 좀더 자세하게 표명하자면
아마도 종민 형제님께서 말하는 “발칙한 사제직에 대한 구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다만 “구상”이 아니라 내 몸도 그렇게 따라 주기를,
그런 용기와 희망을 키워나기를 바라고 기도할 뿐입니다.

함께 기도해 주시겠습니까?

주낙현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월 21, 2002 , 시간: 3:14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