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견디는 일, 그리고 수도회 문제

leave a comment »

+ 주님의 평화

심미경 교우님의 질문 세 번째

수도회에 입문하게 되면 수도회의 규칙에 순종해야 할텐데…
마리아나 그 밖의 받아들일 수 없는 교리(가톨릭만의 특수한 교리)에 대해 현재도 마찬가지겠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예수님은 이런 절보고 어떻게 생각하실까요? (질문 2와 같은 맥락의 질문일 수도 있겠습니다.)

답변 3 : 가톨릭 수도회에서는 어떻게

이는 제 답변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교우님이 잘 아시겠지요? 주님께서 심미경 교우님을 개신교에서 로마 가톨릭으로 이끄셨던 것(이는 ‘개종’이 아니라 다른 길로 인도하셨다는 표현이 좋을 듯해요)은 큰 뜻이 있으셨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런 모습을 보면서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한 장면을 늘 떠올립니다. 수련수녀 마리아가 폰트렙 대령과 함께 도망쳐야 할때 수녀원으로 숨어들지요? 이 때 원장수녀님께서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한쪽 문이 닫히면 주님께서는 또다른 문을 열어두신다.” 이 대사가 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그렇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행히도 로마 가톨릭 교회의 수도회는 매우 다양합니다. 한국의 경우만 해도 남녀 수도자가 모두 9,000여명이 되고 수도회 수도 100여개가 족히 넘습니다. 그리고 그 만큼이나 신앙 수련의 방법과 길도 다양합니다. 그 다양한 길에 대해 잘 알아보시고 수도자의 길을 걸어가시기 바랍니다. 무엇보다 깊은 기도와 상담을 통해 식별하셔서 앞서 인용하셨던 성서의 말씀만큼 심미경님을 편하고 자유롭게 인도하실 주님을 바라십시오.

주님의 부르신 뜻은 하도 넓고 깊어서 우리로서는 헤아릴 수가 없을 때가 많지요. 주님께서는 자신을 어떻게 주님께 맡기느냐를 보실 것입니다. 염려하지 마세요. 주님의 크신 자비를 의탁하십시오.

주님 안에서 하나된 형제 주낙현 드림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6월 28, 2001 , 시간: 2:21 오후

Uncategorized에 게시됨

Tagged with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