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질문 답변

an Korean Anglican FAQ blog

우상숭배, 십자성호, 성물?

leave a comment »

[형제님께서 남긴 내용]

안녕하세요.

그런데 예전에 성공회 성당엘 가 보았는데요. 성당에 들어 갈때 십자성호인가? 긋고 또 고개를 숙이는 목롄가? 아뭏든 그런걸 하시더라고요. 그건 혹시 앞쪽에 있는 예수님 십자가상에 절을 하는 혹시 소위 우상숭배는 아닌지요? 그리고 예수님 십자가상, 마리아상, 제단, 성수 등은 우상적인건 아니가요? 천주교에서의 성물등과는 어떻게 다른지, 같은지요? 성모마리아의 성공회에서의 인식은 어떤가요? 천주교와는 어떻게 다른가요? 성모님의 발현을 어떻게 보시나요? 그리고 켈틱영성은 뭐예요? 너무 두서 없이 질문을한것 같아 미안합니다.

+ 찬미 예수님,

좋은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답변이 늦은 것에 용서를 빕니다.

질문하신 내용 가운데 “우상 숭배”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우상”이란 단순히 어떤 형상이나 행위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스도교에서 말하는 “우상”이란 하느님이 아닌 것을 두고 하느님인양 섬기거나, 하느님보다 더 가치를 두거나, 자신의 이익을 위해 어떤 도움이 되리라가 싶어 매달리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돈의 노예”가 된 사람에게는 “돈”이 그들의 우상이요, “명예욕”에 사로잡힌 사람이라면 “명예”가 우상인 것이지요.

십자성호나 제대에 대한 예의(목례나 궤배 – 무릎 꿇고 인사를 드리는 행위) 등은 우상숭배와는 전혀 다릅니다. 한국 개신교의 여러 교파들은 “우상”에 대한 편협한 이해에 덧붙여 모든 “상징”(symbols)을 우상과 동일시하는 오류를 범하는 듯합니다. 십자가는 그리스도교의 매우 중요한 상징이지요. 십자성호는 자신이 그리스도인이라는 상징이며, 그리스도의 상처를 자신 안에서 되새기는 기념의 행위이지요(이런 십자성호 긋는 방법도 여러 가지인데요). 제대(altar)는 그리스도께서 친히 마련하신 최후의 성찬을 상징하고, 또 그리스도의 몸을 상징한다고 봅니다. 귀한 어른이 계신 곳에 들기 전에 옷매무새를 다듬듯이 거룩한 예배당(성당)에 들어오면서 예의를 갖추는 것이지요. 만일 제대에 목례를 하면서 그 제대가 어떤 신비한 힘을 나에게 줄 것이라고 믿거나 바란다면 그것은 분명 우상 숭배에 다름 아닐 것이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성공회 신자는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성수(聖水)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마치 자신의 세례를 되새기는 중요한 기억의 매체가 됩니다. 성수 자체가 어떤 신비한 효험이 있다고 믿지 않습니다.

성모 마리아에 대한 성공회의 견해는 이곳 질문란의 여러 곳에 답변을 올려 놓았습니다. 밑에 있는 찾기에서 “성모 마리아”로 검색하시면 답변이 있을 것입니다.

켈틱 영성(Celtic Spirituality)은 로마 교회로 대표되는 서방 교회(로마 가톨릭을 비롯한 모든 개신교의 원류이지요)가 브리튼섬(영국과 그 근처의 섬들)에 정착하기 전에 이미 그리스도의 복음이 영향을 끼쳐 그곳의 민속적인 종교 영성과 결합하여 마련된 독특한 그리스도교 신앙의 한 형태입니다. 이는 마치 이스라엘에서 시작된 그리스도교가 로마와 비잔틴과 같은 서방 및 동방 도시에 진출하여 그곳의 문화와 결합하여 독특한 색깔의 그리스도교 영성을 마련한 것과 비슷한 것이지요. 켈틱 영성은 하느님의 창조물인 자연에 대한 강조와 인간과 자연의 상호 교류 등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주님의 크신 은총 안에서 주낙현 요셉 부제 드림 ^^

Advertisements

Written by skhfaq

1월 23, 2001 , 시간: 12:44 오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